HOME > 주요활동 > 장학부문 > 방일영 장학회  

 
방일영 전 조선일보사 고문 (方一榮 前 朝鮮日報社 顧問)은 우리나라의 앞날이 젊은 지성인들, 특히 우수한 대학생들에게 달려 있으며 이들이 나라를 이끌어 나갈 유능한 지도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육성해 나가야 한다는데 깊은 열의를 갖고 있습니다.
이를 위하여 국가와 사회를 위해 크게 공헌할수 있는 인재를 발굴함은 물론 이들이 마음껏 지식을 연마하고 인격을 함양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기위한 육영사업을 구상하여 1974년3월 5일 조선일보 (朝鮮日報) 창간 54주년을 맞아 사재를 출연, 이장학회를 설립하였습니다.

6.25때 납북된 방일영(方一榮)고문의 조부인 계초 방응모 전 조선일보 사장 (啓礎 方應謨 前 朝鮮日報 社長)도 해방전부터 다년간 수많은 인재에게 사 재로 장학금을 지급하였으며 당시의 장학생들은 서중회(序中會) 라는 모임으로 결속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. 이들이 현재 우리나라 각계 선도적 위치의 인물이 되어 있음을 볼때 이 장학회의 설립도 선대의 유지를 계승하고 발전 시키는데 그 뜻을 지니고 있습니다.


졸업생 중 약 120여명이 법조계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이밖에 학계에 70여명, 산업계에 50여명, 금융계에 50여명, 관계에 30여명, 공기업에 30여명, 언론계에 20여명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하여 국가와 사회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.
재단은 장학생들이게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등록금을 졸업을 마칠 때 까지 지급하며 학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매월 생활 보조장학금도 지급합니다. 아울러 매월 초, 각계 인사들의 초청강연을 통해 학생들이 평소에 학교에서 접하기 어려운 다양한 지식과 경험을 얻도록 하고 있습니다.